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NodeXL은 Excel 템플릿을 이용하여 네트워크를 그릴 수 있는 툴입니다. 
pajek을 쓰기 어려워하는 분들이 많은데, 이건 사용하기 아주 쉽습니다. Excel만 좀 다룰 줄 알면 됩니다.

아래 스크린샷처럼 엑셀에 링크 정보를 입력해주고, 색깔이나 두께 등을 결정한 후 "Read Workbook"을 누르면 오른쪽과 같은 네트워크 그림이 그려집니다. 나머지 기능들은 그냥 몇번 해보면 금방 익힐 수 있으니 굳이 매뉴얼이 필요할 거 같진 않습니다.



 사용하기 편리한 대신, 세세한 기능은 아무래도 좀 떨어집니다. 그래도 이 정도 기능과 편리성이면 활용도가 아주 높을 거 같네요.

NodeXL 템플릿을 다운로드하시려면 다음 사이트를 방문하시면 됩니다.

http://nodexl.codeplex.com/




Posted by crefrog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L 2010.12.17 16:18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로 제가 찾던 프로그램이네요. 소개해 주셔서 고맙습니다.



세계 분쟁 사망자 비율 - 1400년부터의 역사

출처: War and Peace before 1945 - Max Roser 트위터에서 흥미로운 그래프가 리트윗되어서, 블로그에도 소개글을 씁니다. 이 그래프는 1400년 이후, 세계에서 일어난 각종 무력 분쟁에서 희생당한 사..

<정보는 아름답다>, 풍성한 인포그래픽 사례집

올해 초 데이비드 맥캔들리스의 책, <정보는 아름답다>가 국내에 번역 출간되었습니다. 데이비드 맥캔들리스는 저널리스트이자 인포그래픽 디자이너로 유명한 사람입니다. 그의 TED 강연은 한번 들어볼만한 가치가 있지요. 이 책도 ..

꽃 이름 찾기 - 국가생물종지식정보시스템의 예

이전 글: 꽃 이름 찾기 - 정보축 선택의 중요성 바로 전에 꽃 이름 색인에 대한 글을 썼습니다. 그 글에 mwtree님이 댓글로 제보해주셨는데요. 국가생물종지식정보시스템 사이트에 훨씬 자세한 꽃 이름 색인 서비스가 있다고 합..

꽃 이름 찾기 - 정보축 선택의 중요성

최근에 꽃 도감을 한 권 구입했습니다. 길 가다가 마주치는 꽃들의 이름이 궁금했거든요. 책은 꽤 두껍습니다. 소개된 꽃도 365종이나 됩니다. 그렇다면 이 책에서 내가 본 꽃의 이름을 찾으려면 어떻게 해야할까요? 하나하나 책..

데이터 시각화 관련 책, <아름다운 시각화> 번역 출간

<Beautiful Visualization>이 <아름다운 시각화>라는 제목으로 인사이트에서 곧 번역 출간 됩니다. <Beautiful Visualzation>은 2010년에 오라일리 미디어가 출판한 데이터 시각화 관련 서적..

서울 지하철 노선도 시각화 - 크기는 중요하다

서울 지하철 2호선에서 가장 마지막이나 처음 차량을 타면, 벽면에 크게 그려져있는 지하철 노선도를 종종 보실 수 있습니다. 지도가 벽면을 가득채우기 때문에 사람 키보다도 더 큽니다. 이 노선도는 보통의 노선도와 달리, 서울..

카토그램(Cartogram) - 선거 결과 지도를 효과적으로 나타내는 방법

그제는 한국에서 19대 국회의원을 뽑는 선거일이었습니다. 많은 분들이 선거 개표방송을 보거나 관련 신문 뉴스를 보셨을텐데요. 아마도 이런 지도 - 당선자의 소속 정당별로 지역구를 색칠한 지도 - 를 한번쯤은 보셨을 겁니다. (..

바람 지도(Wind Map)

링크: http://hint.fm/wind/index.html 미국 내 풍향 및 풍속 데이터를 받아서 지도 위에 시각화한 프로젝트입니다. 사이트에 가보시면, 바람이 진짜 부는 것처럼 애니메이션으로 풍속을 표현해놓은 것을 볼 ..

98% 파이 그래프 행렬?

강남역 카페에서 찍은 사진입니다. 나무 인테리어가 '한 영역이 98%정도 되는 파이 그래프들이 나란히 있는' 모양으로 보이니 저도 중증 데이터 덕후인가 봅니다. ;;; 사진을 보면 나무 막대들이 높이가 고르지 않게 튀어나와 ..

R.I.P. Steve Jobs
R.I.P. Steve Jobs 2011.10.06

생활과 통합된 디자인과 기술이 세상을 어떻게 바꾸는지 몸소 보여준 스티브 잡스의 명복을 빕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