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출처: War and Peace before 1945 - Max Roser


트위터에서 흥미로운 그래프가 리트윗되어서, 블로그에도 소개글을 씁니다. 


이 그래프는 1400년 이후, 세계에서 일어난 각종 무력 분쟁에서 희생당한 사람의 비율을 표시한 것입니다. 

그래프에도 설명이 있지만, 간단히 설명드리면,


  • x축은 사건이 일어난 시간입니다. 1400년부터 현재까지 표시되어있습니다.
  • y축은 전체 인구 100,000명 당, 분쟁으로 사망한 사람 수입니다. 즉, 분쟁 사망률 정도로 쓸 수 있겠네요. 
  • 빨간색 원은 각 분쟁 사건을 뜻하고, 원의 크기는 전체 사망자수에 비례합니다. 원의 위치는 x축/y축이 의미하는 바대로 사건이 일어난 시간과, 분쟁 사망률입니다. 
  • 빨간색 선은 분쟁 사망률을 15년 간격으로 이동평균한 값입니다. 
  • 파란색 선은 빨간색 선과 마찬가지로 분쟁 사망률 이동평균 값이지만, 군인 사망자만 따진 값입니다.    


한 가지 주의할 점은 y축이 로그 척도로 그려졌다는 점입니다. 로그 척도는 간단히 말해서 지진의 규모를 나타내는 리히터 규모와 같은 값에서 쓰이는 척도입니다. 리히터 규모 값이 1.0 올라가면, 지진의 에너지는 30배씩 증가하죠. 원래 값 대신에 로그(log)값을 썼다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따라서 위 그래프를 로그 척도가 아닌 실제 척도로 그리면 훨씬 더 크게 위아래로 요동치는 그래프가 됩니다. 


그래프를 보면 사망률이 위아래로 진동하다가, 2차대전에 정점을 찍고나서 최근까지 극적으로 사망률이 감소한 것을 관찰할 수 있습니다. 제가 이 그래프를 처음 소개받은 글( http://www.vox.com/2015/6/23/8832311/war-casualties-600-years )에서는 최근의 평화기가 일시적인 변화의 과정일 뿐인지, 아니면 인류가 드디어 평화를 유지하는 방법을 찾아낸 것인지에 대한 논쟁을 간단히 소개하고 있네요. <블랙 스완>으로 유명한 나심 탈레프는 전자의 견해를, 스티븐 핑커는 후자의 견해를 지지한다고 하는군요.


저는 후자를 믿습니다. 최근에도 인구가 폭증 중이기 때문에, 이 그래프가 다시 진동 양상으로 돌아가려면, 우리는 2차대전때보다 더 많은 사망자가 나오는 전쟁을 치뤄야한다는 이야기가 됩니다. 핵전쟁으로 인류가 멸망하는 시나리오를 제외하고는, 정말 그런 일이 벌어질 거라고는 쉽게 상상이 가지 않네요. 



어쨌든, 이 단 한장의 그래프로도 많은 논의를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그게 바로 정보시각화의 힘이라고 생각합니다. 

이외에 다른 그래프도 많으니, 출처 링크에 한번 방문해보세요.





Posted by crefrog



<정보는 아름답다> 책 표지<정보는 아름답다> 책 표지



올해 초 데이비드 맥캔들리스의 책, <정보는 아름답다>가 국내에 번역 출간되었습니다.


데이비드 맥캔들리스는 저널리스트이자 인포그래픽 디자이너로 유명한 사람입니다.  

그의 TED 강연은 한번 들어볼만한 가치가 있지요.




이 책도 역시 인포그래픽에 관한 책입니다. 

한번 서점에서 펼쳐 보시면 아시겠지만, 책에 인포그래픽에 대한 이론이나 설명은 한 마디도 없습니다.


대신 책 전체가 인포그래픽으로 가득차 있습니다. 

모든 페이지가 글은 거의 없는 인포그래픽이죠.


정보시각화의 유형 - 118쪽정보시각화의 유형 - 118쪽



불멸 - 오래 살았던 유명 인사들의 생애로 알아보는 장수의 열쇠 - 135쪽불멸 - 오래 살았던 유명 인사들의 생애로 알아보는 장수의 열쇠 - 135쪽




그래서 죽 넘겨보는 것만으로도 굉장히 다양한 인포그래픽 사례를 접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인포그래픽의 형식 뿐 아니라,  인포그래픽들이 전달하는 정보 자체도 상당히 좋습니다. 

저자가 저널리스트답게 정치, 종교, 환경 등 다양한 주제로 인포그래픽을 제작했는데, 인포그래픽 그 자체 말고도 배울만한 내용이 많네요. 예상 외의 소득이었습니다. :)


이면의 정보를 빠르고 정확하게 전달한다는 점에서, 이 책에 실린 인포그래픽들이 잘 만들어진 인포그래픽이라는 방증이기도 하겠지요. 



정보시각화에 관심이 있는 분이라면 소장할 만한 가치가 있는 책이라고 생각합니다.   








Posted by crefrog


세계 분쟁 사망자 비율 - 1400년부터의 역사

출처: War and Peace before 1945 - Max Roser 트위터에서 흥미로운 그래프가 리트윗되어서, 블로그에도 소개글을 씁니다. 이 그래프는 1400년 이후, 세계에서 일어난 각종 무력 분쟁에서 희생당한 사..

<정보는 아름답다>, 풍성한 인포그래픽 사례집

올해 초 데이비드 맥캔들리스의 책, <정보는 아름답다>가 국내에 번역 출간되었습니다. 데이비드 맥캔들리스는 저널리스트이자 인포그래픽 디자이너로 유명한 사람입니다. 그의 TED 강연은 한번 들어볼만한 가치가 있지요. 이 책도 ..

꽃 이름 찾기 - 국가생물종지식정보시스템의 예

이전 글: 꽃 이름 찾기 - 정보축 선택의 중요성 바로 전에 꽃 이름 색인에 대한 글을 썼습니다. 그 글에 mwtree님이 댓글로 제보해주셨는데요. 국가생물종지식정보시스템 사이트에 훨씬 자세한 꽃 이름 색인 서비스가 있다고 합..

꽃 이름 찾기 - 정보축 선택의 중요성

최근에 꽃 도감을 한 권 구입했습니다. 길 가다가 마주치는 꽃들의 이름이 궁금했거든요. 책은 꽤 두껍습니다. 소개된 꽃도 365종이나 됩니다. 그렇다면 이 책에서 내가 본 꽃의 이름을 찾으려면 어떻게 해야할까요? 하나하나 책..

데이터 시각화 관련 책, <아름다운 시각화> 번역 출간

<Beautiful Visualization>이 <아름다운 시각화>라는 제목으로 인사이트에서 곧 번역 출간 됩니다. <Beautiful Visualzation>은 2010년에 오라일리 미디어가 출판한 데이터 시각화 관련 서적..

서울 지하철 노선도 시각화 - 크기는 중요하다

서울 지하철 2호선에서 가장 마지막이나 처음 차량을 타면, 벽면에 크게 그려져있는 지하철 노선도를 종종 보실 수 있습니다. 지도가 벽면을 가득채우기 때문에 사람 키보다도 더 큽니다. 이 노선도는 보통의 노선도와 달리, 서울..

카토그램(Cartogram) - 선거 결과 지도를 효과적으로 나타내는 방법

그제는 한국에서 19대 국회의원을 뽑는 선거일이었습니다. 많은 분들이 선거 개표방송을 보거나 관련 신문 뉴스를 보셨을텐데요. 아마도 이런 지도 - 당선자의 소속 정당별로 지역구를 색칠한 지도 - 를 한번쯤은 보셨을 겁니다. (..

바람 지도(Wind Map)

링크: http://hint.fm/wind/index.html 미국 내 풍향 및 풍속 데이터를 받아서 지도 위에 시각화한 프로젝트입니다. 사이트에 가보시면, 바람이 진짜 부는 것처럼 애니메이션으로 풍속을 표현해놓은 것을 볼 ..

98% 파이 그래프 행렬?

강남역 카페에서 찍은 사진입니다. 나무 인테리어가 '한 영역이 98%정도 되는 파이 그래프들이 나란히 있는' 모양으로 보이니 저도 중증 데이터 덕후인가 봅니다. ;;; 사진을 보면 나무 막대들이 높이가 고르지 않게 튀어나와 ..

R.I.P. Steve Jobs
R.I.P. Steve Jobs 2011.10.06

생활과 통합된 디자인과 기술이 세상을 어떻게 바꾸는지 몸소 보여준 스티브 잡스의 명복을 빕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