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출처: War and Peace before 1945 - Max Roser


트위터에서 흥미로운 그래프가 리트윗되어서, 블로그에도 소개글을 씁니다. 


이 그래프는 1400년 이후, 세계에서 일어난 각종 무력 분쟁에서 희생당한 사람의 비율을 표시한 것입니다. 

그래프에도 설명이 있지만, 간단히 설명드리면,


  • x축은 사건이 일어난 시간입니다. 1400년부터 현재까지 표시되어있습니다.
  • y축은 전체 인구 100,000명 당, 분쟁으로 사망한 사람 수입니다. 즉, 분쟁 사망률 정도로 쓸 수 있겠네요. 
  • 빨간색 원은 각 분쟁 사건을 뜻하고, 원의 크기는 전체 사망자수에 비례합니다. 원의 위치는 x축/y축이 의미하는 바대로 사건이 일어난 시간과, 분쟁 사망률입니다. 
  • 빨간색 선은 분쟁 사망률을 15년 간격으로 이동평균한 값입니다. 
  • 파란색 선은 빨간색 선과 마찬가지로 분쟁 사망률 이동평균 값이지만, 군인 사망자만 따진 값입니다.    


한 가지 주의할 점은 y축이 로그 척도로 그려졌다는 점입니다. 로그 척도는 간단히 말해서 지진의 규모를 나타내는 리히터 규모와 같은 값에서 쓰이는 척도입니다. 리히터 규모 값이 1.0 올라가면, 지진의 에너지는 30배씩 증가하죠. 원래 값 대신에 로그(log)값을 썼다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따라서 위 그래프를 로그 척도가 아닌 실제 척도로 그리면 훨씬 더 크게 위아래로 요동치는 그래프가 됩니다. 


그래프를 보면 사망률이 위아래로 진동하다가, 2차대전에 정점을 찍고나서 최근까지 극적으로 사망률이 감소한 것을 관찰할 수 있습니다. 제가 이 그래프를 처음 소개받은 글( http://www.vox.com/2015/6/23/8832311/war-casualties-600-years )에서는 최근의 평화기가 일시적인 변화의 과정일 뿐인지, 아니면 인류가 드디어 평화를 유지하는 방법을 찾아낸 것인지에 대한 논쟁을 간단히 소개하고 있네요. <블랙 스완>으로 유명한 나심 탈레프는 전자의 견해를, 스티븐 핑커는 후자의 견해를 지지한다고 하는군요.


저는 후자를 믿습니다. 최근에도 인구가 폭증 중이기 때문에, 이 그래프가 다시 진동 양상으로 돌아가려면, 우리는 2차대전때보다 더 많은 사망자가 나오는 전쟁을 치뤄야한다는 이야기가 됩니다. 핵전쟁으로 인류가 멸망하는 시나리오를 제외하고는, 정말 그런 일이 벌어질 거라고는 쉽게 상상이 가지 않네요. 



어쨌든, 이 단 한장의 그래프로도 많은 논의를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그게 바로 정보시각화의 힘이라고 생각합니다. 

이외에 다른 그래프도 많으니, 출처 링크에 한번 방문해보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crefrog



<정보는 아름답다> 책 표지<정보는 아름답다> 책 표지



올해 초 데이비드 맥캔들리스의 책, <정보는 아름답다>가 국내에 번역 출간되었습니다.


데이비드 맥캔들리스는 저널리스트이자 인포그래픽 디자이너로 유명한 사람입니다.  

그의 TED 강연은 한번 들어볼만한 가치가 있지요.




이 책도 역시 인포그래픽에 관한 책입니다. 

한번 서점에서 펼쳐 보시면 아시겠지만, 책에 인포그래픽에 대한 이론이나 설명은 한 마디도 없습니다.


대신 책 전체가 인포그래픽으로 가득차 있습니다. 

모든 페이지가 글은 거의 없는 인포그래픽이죠.


정보시각화의 유형 - 118쪽정보시각화의 유형 - 118쪽



불멸 - 오래 살았던 유명 인사들의 생애로 알아보는 장수의 열쇠 - 135쪽불멸 - 오래 살았던 유명 인사들의 생애로 알아보는 장수의 열쇠 - 135쪽




그래서 죽 넘겨보는 것만으로도 굉장히 다양한 인포그래픽 사례를 접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인포그래픽의 형식 뿐 아니라,  인포그래픽들이 전달하는 정보 자체도 상당히 좋습니다. 

저자가 저널리스트답게 정치, 종교, 환경 등 다양한 주제로 인포그래픽을 제작했는데, 인포그래픽 그 자체 말고도 배울만한 내용이 많네요. 예상 외의 소득이었습니다. :)


이면의 정보를 빠르고 정확하게 전달한다는 점에서, 이 책에 실린 인포그래픽들이 잘 만들어진 인포그래픽이라는 방증이기도 하겠지요. 



정보시각화에 관심이 있는 분이라면 소장할 만한 가치가 있는 책이라고 생각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Posted by crefrog


세계 분쟁 사망자 비율 - 1400년부터의 역사

출처: War and Peace before 1945 - Max Roser 트위터에서 흥미로운 그래프가 리트윗되어서, 블로그에도 소개글을 씁니다. 이 그래프는 1400년 이후, 세계에서 일어난 각종 무력 분쟁에서 희생당한 사..

<정보는 아름답다>, 풍성한 인포그래픽 사례집

올해 초 데이비드 맥캔들리스의 책, <정보는 아름답다>가 국내에 번역 출간되었습니다. 데이비드 맥캔들리스는 저널리스트이자 인포그래픽 디자이너로 유명한 사람입니다. 그의 TED 강연은 한번 들어볼만한 가치가 있지요. 이 책도 ..

꽃 이름 찾기 - 국가생물종지식정보시스템의 예

이전 글: 꽃 이름 찾기 - 정보축 선택의 중요성 바로 전에 꽃 이름 색인에 대한 글을 썼습니다. 그 글에 mwtree님이 댓글로 제보해주셨는데요. 국가생물종지식정보시스템 사이트에 훨씬 자세한 꽃 이름 색인 서비스가 있다고 합..

꽃 이름 찾기 - 정보축 선택의 중요성

최근에 꽃 도감을 한 권 구입했습니다. 길 가다가 마주치는 꽃들의 이름이 궁금했거든요. 책은 꽤 두껍습니다. 소개된 꽃도 365종이나 됩니다. 그렇다면 이 책에서 내가 본 꽃의 이름을 찾으려면 어떻게 해야할까요? 하나하나 책..

데이터 시각화 관련 책, <아름다운 시각화> 번역 출간

<Beautiful Visualization>이 <아름다운 시각화>라는 제목으로 인사이트에서 곧 번역 출간 됩니다. <Beautiful Visualzation>은 2010년에 오라일리 미디어가 출판한 데이터 시각화 관련 서적..

서울 지하철 노선도 시각화 - 크기는 중요하다

서울 지하철 2호선에서 가장 마지막이나 처음 차량을 타면, 벽면에 크게 그려져있는 지하철 노선도를 종종 보실 수 있습니다. 지도가 벽면을 가득채우기 때문에 사람 키보다도 더 큽니다. 이 노선도는 보통의 노선도와 달리, 서울..

카토그램(Cartogram) - 선거 결과 지도를 효과적으로 나타내는 방법

그제는 한국에서 19대 국회의원을 뽑는 선거일이었습니다. 많은 분들이 선거 개표방송을 보거나 관련 신문 뉴스를 보셨을텐데요. 아마도 이런 지도 - 당선자의 소속 정당별로 지역구를 색칠한 지도 - 를 한번쯤은 보셨을 겁니다. (..

바람 지도(Wind Map)

링크: http://hint.fm/wind/index.html 미국 내 풍향 및 풍속 데이터를 받아서 지도 위에 시각화한 프로젝트입니다. 사이트에 가보시면, 바람이 진짜 부는 것처럼 애니메이션으로 풍속을 표현해놓은 것을 볼 ..

98% 파이 그래프 행렬?

강남역 카페에서 찍은 사진입니다. 나무 인테리어가 '한 영역이 98%정도 되는 파이 그래프들이 나란히 있는' 모양으로 보이니 저도 중증 데이터 덕후인가 봅니다. ;;; 사진을 보면 나무 막대들이 높이가 고르지 않게 튀어나와 ..

R.I.P. Steve Jobs
R.I.P. Steve Jobs 2011.10.06

생활과 통합된 디자인과 기술이 세상을 어떻게 바꾸는지 몸소 보여준 스티브 잡스의 명복을 빕니다.



티스토리 툴바